로고

광주광역시 동구,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 위한 집중 안전 점검

6월 21일까지…노후·고위험 시설 130개소 대상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4:00]

광주광역시 동구,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 위한 집중 안전 점검

6월 21일까지…노후·고위험 시설 130개소 대상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4/24 [14:00]

▲ 광주광역시 동구,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 위한 집중 안전 점검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광주 동구는 지역 내 노후‧고위험 시설 130개소를 대상으로 건축·토목·전기·소방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와 공무원, 구민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집중 안전 점검을 오는 6월 21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교량·공사장·급경사지·어린이놀이시설 등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재난취약시설에 해당한다.

동구는 지난 16일 구청 3층 상황실에서 임택 구청장 주재로 ‘2024년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 최초보고회’를 갖고, 재난 예방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한 부서별 점검 추진계획을 최종 점검했다.

각 시설별 민간 전문가와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점검 체계를 마련했다. 또한 육안 식별이 어려운 급경사지 등에 드론 등 첨단장비를 적극 활용해 정확한 점검을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위험요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집중안전점검을 통해 구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시설을 체계적으로 점검‧관리하겠다”면서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위해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구민의 안전을 적극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