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 개관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5:41]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 개관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4/24 [15:41]

▲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 개관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부산진구는 부산진구 양정동에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을 건립하고 4월 23일 개관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적의도서관’은 비영리민간단체 ‘책읽는사회문화재단’과 전국 지자체가 함께 참여하는 도서관 조성 프로젝트로 건립된다. 2003년 순천 기적의도서관이 첫 번째, 이번 부산진구 양정동 기적의도서관이 전국 18번째 도서관으로 개관했다.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은 사업비 9,965백만원을 들여 지하1층․지상4층, 연면적 2,200.39㎡ 규모로 건립됐다. 약 3만 권의 장서를 비치해 어린이청소년뿐만 아니라 모든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다.

1층에는 방과 후 아동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양정다함께돌봄센터와 영상실 등 프로그램실이 운영된다. 2층은 어린이자료실․미디어체험방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어린이복합문화공간인 ‘들락날락’이 들어섰다. 3층은 종합자료실, VR체험방, 스터디카페가 들어서 있고 4층은 다목적강당, 소통다락방 등 다양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토요일 9시~18시, 일요일 9시~17시이며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에 휴관한다. 향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운영 시간을 야간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영욱 부산진구청장은 “부산진구 기적의도서관은 구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지식정보의 습득뿐만 아닌 다채로운 체험 및 주민 소통, 작은도서관 간의 협력을 통한 문화와 교육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