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주특별자치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모두 적합 판정

박상기 | 기사입력 2024/05/14 [09:39]

제주특별자치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모두 적합 판정

박상기 | 입력 : 2024/05/14 [09:39]

 메인사진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응해 도민 불안 해소와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생산 및 유통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5월 4일부터 10일까지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총 3건(올해 누적 100건)이며, 검사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같은 기간 유통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총 10건(올해 누적 84건)으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방사능 걱정없는 제주 바다를 지키기 위해 올해 2월부터 제주 연근해의 해양 방사능 물질 조사 정점을 기존 14개소에서 28개소로 확대했으며, 지금까지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청정 제주수산물의 안전․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23년에 제주도에서 실시한 생산․유통단계의 수산물 방사능 검사 건수는 총 640건으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10월 31일자로 제주 전지역이 ‘수산물 안심관리 마을’로 지정 완료돼 12월말까지 실시된 163건의 방사능 검사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올해는 5월 10일자로 제주 전지역(8개 단위해역)에 대한 재지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지난해에 도내 수협 6개소에 총 8대를 보급했던 수산물 방사능 신속 측정장비 지원사업은, 올해에도 6대를 추가 확대·지원 해 생산 및 유통단계의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11일부터 25일까지 사업 지원 신청을 받아 후속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8월 방사능 감마핵종 분석 기를 추가로 설치해 유통 수산물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한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방사능 걱정 없는 안전하고 신선한 청정 제주수산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고 소비자 들에게 널리 알려 도내 어업인과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