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서 27일 ‘2024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유관기관·민간단체 등 참여 속 토론-현장 연계 실시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4:18]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서 27일 ‘2024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유관기관·민간단체 등 참여 속 토론-현장 연계 실시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5/24 [14:18]

▲ 광주광역시 동구청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광주 동구는 오는 27일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에서 ‘2024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안전한국훈련은 리히터 규모 6.7의 강진으로 건물 붕괴와 대형화재가 발생했다는 가정하에 진행되며 동부경찰서·소방서를 비롯해 제6753부대 2대대, 조선대 등 21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시민 35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훈련은 시나리오를 읽는 단순 훈련 방식이 아닌 실제 재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주 도로망 붕괴 시 우회도로 확보 여부 ▲이재민 발생 시 사전통제 및 주민 대피 실시 ▲재난 확대 시 상황 단계별 수습·복구 활동 ▲의사 집단 행동 대응으로 인한 구급차 지원 대책 등 문제점이 도출되면, 토론장에서 해결책을 제시하는 토론-현장 연계 훈련으로 이뤄진다.

또한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활용한 신속한 상황전파에 따른 선제적 초동대처 훈련은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및 재난의 피해 확산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재난은 누구도 피할 수 없고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힘은 반복된 훈련이 필수적”이라면서 “이번 유관기관 간 협력 훈련을 통해 각종 재난 발생 시 일선 현장의 재난 대응 역량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