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원시립미술관, 5월 문화가 있는 날 무료 관람 및 야간 개방, 큐레이터 토크 개최

5월 29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전시 무료 관람 및 야간 개방

곽희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4:06]

수원시립미술관, 5월 문화가 있는 날 무료 관람 및 야간 개방, 큐레이터 토크 개최

5월 29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전시 무료 관람 및 야간 개방

곽희숙 기자 | 입력 : 2024/05/24 [14:06]

▲ 포스터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은 5월 29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무료 개방 및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을 실시하며 전시 연계 큐레이터 토크를 개최한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기본법』제12조 2항에 근거하여 국민의 일상 속 문화향유권 확대를 통한 문화적 삶의 실현을 목적으로 문화 표현과 활동에서 차별을 받지 아니하고 자유롭게 문화를 창조하고 문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인 “문화권”을 보장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수원시립미술관은 무료 개방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미술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이다.

현재 수원시립미술관은 온화하고 담백한 미감으로 고유한 조형성을 구축해 온 작가 이길범의 회고전 《이길범: 긴 여로에서》, 원본과 복제의 관계를 조명하는 2024 소장품 상설전《세컨드 임팩트》, 잊히고 주목받지 못했떤 여자들의 일에 대한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방법》이 개최 중이다.

특히 이번 '문화가 있는 날'은 현대미술의 문턱을 낮추고 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방법》을 기획한 장수빈 학예연구사와 함께 전시를 소개하고 전시의 뒷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오후 5시 30분 수원시립미술관 2전시실에서 진행되는 큐레이터 토크는 별도의 예약 없이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한 큐레이터 토크 참여자중 추첨을 통해 미술관 기념품을 증정한다.

수원시립미술관 관계자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미술관을 무료로 밤 늦게까지 여유있게 즐기며 큐레이터와의 만남을 통해 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