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동구, 주민참여예산사업 활용 ‘용운동 할머니 탑’ 정비

지역적 특색 있는 전통문화와 민속행사 전승ㆍ보존하기 위한 기반 마련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5:17]

대전 동구, 주민참여예산사업 활용 ‘용운동 할머니 탑’ 정비

지역적 특색 있는 전통문화와 민속행사 전승ㆍ보존하기 위한 기반 마련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5/24 [15:17]

▲ 용운동 할머니 탑 정비 전.후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용운동 할머니 탑’이 지역주민이나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선사하고 용운동 마을과 주민들의 안녕을 기원하는 장소로 탈바꿈했다.

대전 동구는 2024년 주민 참여예산 사업으로 선정된 ‘용운동 할머니 탑 정비’를 통해 구민들에게 새로 단장한 모습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오랜 시간 지역을 지켜온 ‘용운동 할머니 탑’은 매년 정월대보름이 되면 용운동 주민들이 모여 구민의 무사 안녕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전통 행사 ‘탑제’를 개최하는 등 지역주민의 소중한 향토 유산으로 남아있다.

하지만, 탑의 위치가 도로변 한쪽 철장에 막혀 지나가는 길에 쉽게 찾아볼 수 없고, 2019년 재정비로 잘 보존되고 있는 할아버지 탑과 대비돼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구는 용운동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 참여예산 사업 신청을 받아 제단 정비에 착수, 철제문을 해체해 개방된 공간으로 조성하고 제단을 정비하는 등 이달 준공을 완료했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동구의 전통 민속놀이가 보존되고 계승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전통문화 행사 체험의 장으로 지역민을 하나로 연결하는 장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