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 대덕구,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와 손잡고 취약근로자 지원

노동교육 및 법률구조상담 제공…7월 근로자 상담센터 개소 예정

박경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2:45]

대전 대덕구,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와 손잡고 취약근로자 지원

노동교육 및 법률구조상담 제공…7월 근로자 상담센터 개소 예정

박경태 기자 | 입력 : 2024/06/18 [12:45]

▲ 대전 대덕구,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와 손잡고 취약근로자 지원


[경인투데이뉴스=박경태 기자] 대전 대덕구와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의장 황병근, 이하 한국노총)가 협력해 취약근로자들에게 교육과 법률구조상담을 제공한다.

대덕구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2024년도 취약근로자 교육 및 법률구조상담 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지난 14일 한국노총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대덕구 내 중소·영세 기업, 비정규 노동자, 이주노동자 등 사회 보호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근로자들의 권리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대규모 산업단지가 위치한 대덕구의 특성상 이번 지원사업이 대덕구민과 대덕구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와 긴밀히 협조해 취약근로자들의 권익 보호와 법률구조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오는 7월 근로자 상담센터를 개소하고 △노동법 및 권리 구제와 관련한 법률구조상담사업 △미조직 취약근로자의 노동인권 권리보장에 관한 교육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