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천안시,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도시로 거듭나다

국토교통부의 2024년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공모 선정
글로벌 기업, 대학 등과 컨소시엄 구성해 2026년까지 380억 규모의 스마트 도시 조성

곽희숙 | 기사입력 2024/06/23 [11:46]

천안시,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도시로 거듭나다

국토교통부의 2024년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공모 선정
글로벌 기업, 대학 등과 컨소시엄 구성해 2026년까지 380억 규모의 스마트 도시 조성

곽희숙 | 입력 : 2024/06/23 [11:46]

▲ 천안시 2024년 거점형 스마트도시 구상도

 

[경인투데이뉴스=곽희숙 기자] 천안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마트도시로 새롭게 거듭날 전망이다.

 

천안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토교통부의 2024년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거점형 스마트도시는 지역 경쟁력 제고와 스마트 시티 확산을 견일할 수 있는 스마트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천안시는 천안역세권 혁신지구를 중심으로 스마트 그린산업단지, 캠퍼스 혁신파크와 연계해 2026년까지 국비 160억 원, 지방비 160억 원, 민간투자 60억 원 등 총 380억 원 규모의 스마트 도시 조성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포용적이고 역동적인 미래혁신 스마트 거점도시, 프리즘시티 천안’을 비전으로 기업지원 기능과 스마트한 공간구조가 결합된 어반테크 기반의 스마트 거점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기업인 미국의 아마존웹서비스, 프랑스의 다쏘시스템과 협력하고 CJ올리브네트웍스, SK플래닛 등 민간기업과 단국대학교 등 지역대학과 컨소시엄 구성했다.

 

컨소시엄은 ▲미래 혁신 산업·기업 육성 및 인재양성 위한 이노베이션 센터 조성 ▲데이터 기반의 시민 편의와 정책·행정에 활용가능한 생성형 인공지능 ‘천안형GPT’ 개발 ▲가상 천안시(버추얼스테이션) 구축을 통한 스마트 기술 실증 지원 ▲천안 소재 스타트업·중소기업의 제품·기술 실증 공간인 어반테크 존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도시의 선순환 모델을 구축한다.

 

▲ 거점형 스마트도시 천안 PRISM CITY


시는 천안만의 특화된 스마트 서비스를 빠른시간 내 주변도시와 연계해 거점형 스마트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향후 전국의 지자체들에게도 스마트도시 서비스 모델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은 12개 대학과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의 우수인력을 확보하고 향후 500개 스타트업이 정주하게 될 인프라를 구축한 도시로, 스마트 거점도시로서의 요건을 갖췄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대표 스마트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