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리얼미터) 고령운전자 안전 대책, 안전장치 의무화 26.5%, 면허 반납 보상/혜택 강화 23.0%,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 19.9% 등의 순

박상기 | 기사입력 2024/07/10 [10:30]

(리얼미터) 고령운전자 안전 대책, 안전장치 의무화 26.5%, 면허 반납 보상/혜택 강화 23.0%,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 19.9% 등의 순

박상기 | 입력 : 2024/07/10 [10:30]

 



[경인투데이뉴스=박상기 기자]  최근 9명의 사망자를 포함하여 16명의 사상자를 낸 시청역 교차로 참사 등으로 고령운전자에 대한 안전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그리고 정치권 또한 대책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문가와 언론 등지에서 고령자 대상 조건부 면허제 시행, 운전적성 정밀 검사 시행, 차량 안전장치 의무화 등 다양한 대책이 거론되어왔다. 이에 리얼미터는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전국 만18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고령운전자 안전 대책으로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국민 의견을 조사했다.

 

먼저, ‘페달 오조작 방지 등 안전장치 의무화’라는 응답이 26.5%를 기록하여 가장 높았다. 이어, ‘운전면허증 자진반납에 따른 보상 혜택 강화’ 23.0%, ‘의료증명서 제출 필수 등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 19.9%, ‘면허갱신 및 적성검사 주기 단축’ 16.6% 순으로 소폭 격차를 두고 뒤따랐다. ‘야간시간/지역/속도 제한 등 조건부 면허 발급’은 6.1%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잘 모르겠다’는 유보 응답은 7.9%로 나타났다.

 

‘보상/혜택 강화’는 서울(28.2%)에서,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는 대전/충청/세종(28.7%)에서, ‘면허갱신/적성검사 주기 단축’은 부산/울산/경남(24.5%)에서 전체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의 경우 ‘안전장치 의무화’ 및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 응답 비율에서 각각 30.4%와 22.4%를 기록하여 여성의 22.6%와 17.4%보다 높았다. 반면 여성 응답자의 경우, ‘면허갱신/적성검사 주기 단축’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20.1%로 집계되어 남성의 13.1%보다 높은 특징을 보였다.

 

연령대에 따라서는 18~29세 젊은 층의 경우 ‘안전장치 의무화’와 ‘면허갱신/적성검사 주기 단축’ 응답이 각각 32.1%와 23.7%로 비교적 높은 특징을 보였다. 40대와 50대 중년층에서는 ‘신체/인지기능 검사 강화’ 응답이 각각 25.4%와 24.4%를 기록하여 對운전자 규제 강화 대책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60대의 경우 ‘안전장치 의무화’(35.9%)에서, 70세 이상 응답자는 ‘면허 반납 보상/혜택 강화’(34.3%)에서 높은 응답 비율을 기록하여 운전자 규제보다는 유인책과 차량 제조사 규제 정책을 선호하는 성향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2024년 7월 8일(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이고, 전체 응답자 기준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다. 응답률은 2.7%이다. 조사방법은 무선RDD(97%) 및 유선 RDD(3%) 표집틀을 활용한 자동응답조사 방식이다. 통계보정은 2024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근거하여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로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타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바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