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주시,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시 90% 지원

최동진 | 기사입력 2021/02/25 [17:22]

전주시,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시 90% 지원

최동진 | 입력 : 2021/02/25 [17:22]

 

전주시가 농작물 재해보험료 지원을 확대한다.

 

 

 

시는 이상기온과 호우 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 지원사업’의 보험료를 기존 85%에서 90%로 상향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농작물 재해보험 지원사업은 자연재해로 인한 경영불안을 해소하고 실질적인 농작물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시가 가입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주는 게 특징이다.

 

 

 

가입 대상은 과수, 시설채소, 버섯, 인삼, 벼, 밀, 콩, 고추 등 51개 작물 재배 농가로, 가까운 농지소재지 지역농협을 방문해 가입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에는 현장실사 후 청약서 작성과 보험료 수납 절차를 거쳐 보험증권을 받을 수 있다. 가입품목과 가입기간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에 앞서 지난해 농작물 재해보험에는 지역의 852개 농가(985㏊의 농지)가 가입해 시는 8억2500만원의 가입비를 보조해줬다. 이 중 353개 농가는 31억 원에 달하는 피해보상금을 수령했다.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작물 재해보험료 추가 지원으로 매년 반복되고 빈번하게 발생해온 자연재해로부터 대비할 수 있는 더 큰 장치를 마련했다”면서 “안정적인 영농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역 농가에서는 적극적으로 보험에 가입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