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남원시 변화의 씨앗을 틔우다

최동진 | 기사입력 2021/02/25 [17:22]

남원시 변화의 씨앗을 틔우다

최동진 | 입력 : 2021/02/25 [17:22]

 

현 정부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도시재생뉴딜사업이 남원시에서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남원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은 총 3곳으로 ▲원도심 지구 「문화와 예술로 되살아나는 도시공동체 죽동愛」사업, ▲터미널지구 「씨앗으로 피운 행복, 숲정이마을」사업,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 「(구)미도탕 문화저장소 리뉴얼」사업으로 총 3곳이다.

 

 

이 중 2019년도부터 시작된 남원공용버스터미널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거점공간건립 등의 하드웨어사업과 주민역량강화 등의 소프트웨어사업으로 나뉘며, 그 중 하드웨어 사업의 하나인 골목길개선사업이 2021년 올해 빠르게 마무리 될 예정이다.

 

 

골목길개선사업을 통해, 우천 시 미끄럼 방지를 위한 ▲스텐실 작업 7곳, ▲파손 골목길 덧씌우기 작업 3곳, ▲장마철 우수범람방지를 위한 우수받이 설치 2곳, ▲범죄예방을 위한 CCTV 설치 16곳(32대), ▲야간보행안전환경을 위한 가로등 교체 및 설치(교체 42곳, 신설 15곳)가 진행 중이다. 또한 터미널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구역 내 사전 동의를 얻은 가구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골목벽화사업을 추진하여 밝고, 깨끗하고, 안전한 골목길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부처 간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가족센터(여성가족과)와 숲정이마을공유마당(도시과)의 공동건립추진이 심도 있게 논의되고 있으며, 이 과정을 통해 부서 간 협업노하우를 쌓고 있다. 남원시(시장 이환주)는 "물리적 사업에 발맞춰 차별화된 주민역량강화교육으로 지역회복력을 키우고, 다양한 부처 간 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정책 상호협력의 모범사례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