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원도 홍천군번영회, 용문~홍천철도 국가계획 반영 막판 총력

김점순 | 기사입력 2021/04/02 [20:34]

강원도 홍천군번영회, 용문~홍천철도 국가계획 반영 막판 총력

김점순 | 입력 : 2021/04/02 [20:34]

 

홍천군번영회(회장 이규설)은 1일 오전 11시 강원도청에서 용문~홍천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김명중 강원도 경제부지사와 변정권 재난안전실장이 함께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철도유치 염원 챌린지에 동참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확정을 앞두고 홍천군번영회 및 홍천철도유치범군민추진위원회와 관계기관은 물론 홍천 전 군민과 전국 각계에서 용문∼홍천 철도유치 염원 챌린지를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용문~홍천 철도사업\' 유치를 위해 막판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이규설 홍천군번영회장은 “홍천군은 전국 지자체 중 최고의 면적(서울 3배)이나 유일하게 철도망 계획이 없고 지역이 낙후되고 있어 수도권 인구과밀현상 해소 및 국가균형발전의 실현을 위해서는 반드시 철도유치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홍천철도유치범군민추진위원회와 홍천군번영회는 유상범 국회의원과 지난 1월 간담회 및 수시 소통을 통해 국회, 국토위와 기재부 등 관계기관에 용문~홍천철도 국가계획 반영의 당위성과 홍천군민의 30년 숙원사업을 강조하며 다방면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원도 김명중 경제부지사는 “홍천군민과 강원도민의 용문∼홍천 철도유치에 대한 열망을 잘 알고 있다”면서 “강원도 요청 1순위 사업인 만큼 숙원사업이 꼭 해결될 수 있도록 유관부처와 더욱 긴밀하게 협조체계를 강화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