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천시의회 “왜 이래,”

조례 공동 발의자로 해놓고 딴 소리, ‘운영이 미숙하다. 홍헌표 의원 딴지’

배석환 | 기사입력 2021/07/16 [11:22]

이천시의회 “왜 이래,”

조례 공동 발의자로 해놓고 딴 소리, ‘운영이 미숙하다. 홍헌표 의원 딴지’

배석환 | 입력 : 2021/07/16 [11:22]

지난 15일 이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에서 김학원 의원이 김하식 의원이 발의한 조례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배석환 기자

 

김학원 의원 모처럼 올바른 소리 ‘한 건 건져?’

 

이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상임위원회가 지난 15일 열렸으나 의원 간 서로 딴소리로 엉망이 돼버려 한심하다 못해 화가 날 정도다.

 

자치행정위원회(심의래 위원장)가 아침 10시부터 열렸고 각 실과 소에 보고를 듣는 등 무사히 통과되고 잘 넘어갔다.

 

하지만, 문제는 의원 발의 안건을 놓고 큰소리가 나는 등 인상을 찌푸리게 했다.

서학원 의원의 안건 발의는 잘 넘어가나 싶더니 김하식 의원이 발의한 조례가 문제가 됐다.

 

김학원 의원이 발의한 내용은 “감염병 예방접종을 하는 시민에게 인센티브를 주자”는 안건이다.

 

이에 평소 김학원 의원과 사이가 좋지 않은 상황이고 이번에 고소,고발로 더욱 사이가 좋지 않은 상황인데 공동발의자로 김학원 의원만 반대하고 나머지 의원들은 전부 찬성하는 뜻으로 공동발의자로 들어갔었다.

 

김일중 의원이 김하식 의원을 대신해 조례안을 발표하자 김학원 의원이 발끈하고 나섰다.

 

이 안건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는 반응이었고 본 기자도 잘 들어보니 문제가 있어 보였다.

 

이에 심의래 위원장이 김학원 의원이 수정 발의한 내용에 대해서 다른 의원들에게 의견을 물어봤고 이에 의원들은 자신들의 생각을 말하고 진행하고 있는데 난데없이 홍헌표 의원이 “회의 진행에 있어 왜 그런 식으로 하느냐?”며 불만을 표시하고 이의를 제기했다.

 

일명 “딴 지 걸기”를 하고 있었다.

본 기자가 보기에 회의가 잘 진행되고 있었다고 보고 있는데 딴지를 거는 것의 이유는 평소 홍헌표 의원이 같은 지역구를 두고 있는 심의래 의원에게 항상 불만이 있었고 눈엣가시처럼 여겨왔던 터였다.

 

이번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의 심의래 의원을 징계위원회 회부한 것도 “홍헌표 의원이 주도적으로 한 것“이라는 얘기도 나돌고 있는 터였다.

 

이런 상황에서 이규화 의원과 조인희 의원들도 김학원 의원이 제기한 문제점에서 같은 입장이라는 표현을 내보였고 일단 심의래 의원은 일부 삭제하고 안건을 통과시켰다.

 

문제는 홍헌표 의원, 이규화 의원, 조인희 의원 등이 사전에 김하식 의원이 낸 법안에 대해서 동의했으며, 검토 또한 했고 사전에 공동발의자로 이름까지 올렸었다.

 

그렇게 한 의원들이 김학원 의원이 문제 제기를 하니까 그때서야 “어? 이거 문제가 있네?“ 라며 발을 빼는 모양을 보였고 이에 홍헌표 의원은 본질을 호도하며 운영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는 꼴불견을 보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