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천상공회의소 박경미 회장 A 매체 명예훼손 고소

“A 매체, 허위사실 폭로, 심각한 명예훼손, 반드시 사실 밝힐 것“

배석환 | 기사입력 2021/08/18 [11:26]

이천상공회의소 박경미 회장 A 매체 명예훼손 고소

“A 매체, 허위사실 폭로, 심각한 명예훼손, 반드시 사실 밝힐 것“

배석환 | 입력 : 2021/08/18 [11:26]

이천시 상공회의소 사진/ 배석환 기자

 

이천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 당선된 박경미 회장이 전과 5범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말썽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이천의 A 방송 매체는 박 회장이 전과 5범이라는 방송을 보도해 지역 경제인들의 박 회장에 대한 비난과 함께 회장직을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A 매체에 따르면 지난 3월 10일 제13대 이천상공회의소 회장에 당선됐는데, 박 회장은 2번의 걸쳐 파산했는데, 2번째 파산은 고의로 파산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남편과 고의로 위장 이혼을 했다.”고 매체는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간섭 선거를 하는데 대의원 신청을 한 “대의원 신청자를 고의로 10명을 임의로 줄였다.“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서 박경미 회장은 “50명으로 줄인 거고 너무 많고 대의원 자격 논란도 있고 위상도 높이고 회비를 더 받고 줄이자.”라고 A 매체 인터뷰에 밝혔다.

 

박 회장은 1998년 폭력행위와 2008년 음주운전으로 처벌을 받았고, 2009년에는 범인 도피 혐의, “2013년은 관세법 위반으로 약 3천 2백만의 벌금 처벌받았다.“고 매체는 밝혔다.

 

또한, 박 회장은 “2014년은 근로자 퇴직 급여보장법 위반으로 처벌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서 지역 경제인 B 씨는 “이천사람으로서 정말 창피해서 낯을 들고 다닐 수 없다. 저렇게 도덕적으로 문제가 많은 사람이 상공회의소 회장이 될 수 있느냐?”며 박경미 회장은 모든 직에서 물러나 반성하고 자숙하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8일 박경미 회장과 통화에서 “A 매체가 보도한 전과에 대해서 나도 확인을 할 수 없었고 나도 모르고 있었던 사항이다. 고의로 이혼을 했다고 하는데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그렇게 한 일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고의로 파산을 했다고 보도했는데, 그렇게 한 일이 없다. 왜 고의로 파산을 했겠느냐? 다 이유가 있었다.”고 말했다.

 

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당선된 것에 대해서 당시 상임위원을 10명을 줄였다고 하는데, 그것은 정관을 고치고 해서 정식으로 진행한 사항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현재 내가 맞고 있는 회장직에 대해서 나를 음해하는 사람들이 끌어내리려는 의도가 있지만, 난 앞으로도 성실히 직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렇게 나를 명예훼손한 부분에 있어서 경찰에 고소한 상태고 이번 일과 관련 반드시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